투병의욕과 재활의지 돕는다,군, 재가 암환자 및 가족 자조모임 운영
상태바
투병의욕과 재활의지 돕는다,군, 재가 암환자 및 가족 자조모임 운영
  • 박승일 기자
  • 승인 2019.04.1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신문=박승일 기자] 무안군은 재가암 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투병의욕과 재활의지를 북돋기 위해 재가 암환자 자조교실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가 암환자 자조교실은 보건소 공중보건의, 방문관리 전담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자체강사, 외부강사, 지역사회 자원봉사자들이 협력하여 3월27일부터 11월까지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군은 비슷한 경험을 가진 재가 암 환자들 간의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마음건강을 돌아볼 수 있는 교육·상담, 평소 쉽게 접하기 힘든 도자기 빚기, 원예치료·웃음치료와 한지공예 등 다양한 체험으로 재가 암환자 및 가족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 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자조교실을 통해 더 많은 환자들이 암을 이겨내려는 의지를 갖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 재가 암 환자 가정방문을 통하여 많은 관심과 돌봄으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경험 할 수 있도록 확대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방문건강서비스 제공인력이 대상자를 주기적 방문하여 건강상태 스크리닝, 암 관련 정보제공과 암 치료 중으로 음식물 섭취가 어려운 대상자 등을 우선으로 영양 보조식을 제공하며 다각적으로 대상자의 투병의욕과 재활의지를 고취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