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7.24 수 12:40  
> 뉴스 > 사회
   
‘새만금 신공항 예타면제’ 무안공항 악재(?)
“서남권 2개 공항 중복투자” 논란 제기
2019년 01월 31일 (목) 09:38:50 서상용 기자 mongdal123@hanmail.net

[무안신문] 정부가 지난 29일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사업을 지방자치단체 예타 면제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확정했다.

이에 따라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2016~2020)’에 포함된 새만금 ‘신공항’건설이 가시화되면서 서남권 지역에 2개 국제공항으로 인한 중복투자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전북도는 오는 2023년 세계 잼버리 대회를 유치하면서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의 시급성을 제기, 정부를 압박해왔다.

문제는 이번 정부의 결정으로 자동차로 한 시간 정도 거리인 두 공항은 고객이 겹치고 비행기 노선도 겹칠 수밖에 없어 광주 민간공항과 통합을 앞둔 무안국제공항이 ‘반쪽짜리 공항’으로 전락하지 않느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무안국제공항은 충남 일부지역과 호남권 이용객을 주 고객으로 하고 있고 호남고속철도(KTX) 무안공항 경유 노선이 확정되면서 익산∼무안공항 간 소요시간은 40여분에 불과해진다. 중복투자로 인해 두 공항이 모두 타격을 볼 것이 불 보듯 뻔하다.

광주전남연구원이 지난해 낸 ‘광전리더스 INFO(인포)’ 연구보고서에서는 “서남권 거점공항으로 커가고 있는 무안국제공항에, 새만금 신공항 추진은 공항 이용권 중복 등 우리나라 공항정책에 역행하며 공항시설의 중복투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무안국제공항에 다양한 국제노선 발굴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역에서는 이번 정부의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사업 예타 면제 확정을 두고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과 정부의 선심성 공항정책이다”며 “자칫 두 공항을 모두 죽이는 꼴이고 전남북의 갈등을 유발하는 문제로도 커질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서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