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17 금 14:03  
> 뉴스 > 사회
   
‘더워도 너무 덥다’
해수욕장 피서객 발길 뚝
2018년 07월 31일 (화) 17:01:15 박승일 기자 muannews05@hanmail.net

[무안신문=박승일 기자] “더워도 너무 더워 밖으로 나갈 엄두조차 나지 않아요”

   
▲ 지난 21일 홀통 해수욕장

폭염이 3주 넘게 이어지면서 한창 피크를 맞아 피서객이 넘쳐나야 할 해수욕장들이 한산하다.

지난 14일 개장한 톱머리해수욕장은 21일 주말을 맞았지만 평상시 모습과 다름없이 한산했다. 단체 모임으로 온 몇 팀이 삼삼오오 소나무 그늘 밑에서 음식을 해 먹을 뿐 해수욕 구경은 어려웠다. ‘너무 덥다’며 바다물에 들어가기를 꺼려했다. 가족단위 피서객이 부쩍 줄었다는 인근 가게 주인들의 이야기다.

더워도 너무 더운 날씨가 피서객의 발걸음조차 집안에 묶어 두고 있다는 것이다.

전남도가 파악한 지난 22일까지 도내 55개 해수욕장을 이용한 피서객은 8만1천580명이다. 작년 동기 10만3천16명보다 약 20% 줄었다.

워터파크나 도심 물놀이 시설이 속속 생기면서 해수욕장 이용객이 감소 추세지만 올해 들어 그 폭이 커 해수욕장 주변 상인들 표정은 밝지 않다. 불볕더위로 피서객이 냉방시설을 갖춘 도심 쇼핑몰 또는 문화시설, 자동차로 곧장 닿을 수 있는 물놀이장으로 분산됐다고 추측했다.

박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