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8.20 월 18:06  
> 뉴스 > 지방자치
   
민주당 VS 평화당 대결에 무소속 고군분투
민주당, 기호1번 압도적지지 부탁 “대세 굳히기”
평화당, 매머드급 당지도부 총출동 “막판 뒤집기”
무소속, 유권자 중심 선거전략 “바닥표심 훑기”
2018년 06월 11일 (월) 14:09:18 서상용 기자 mongdal123@hanmail.net

[무안신문=서상용 기자]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선거운동 기간이 막바지로 치닫으면서 대세 굳히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과 막판 뒤집기에 전력을 쏟는 민주평화당의 혈전 속에 무소속 후보들의 고군분투가 펼쳐지고 있다.

무안지역 선거판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적인 국정운영과 집권여당 프리미엄을 한껏 받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한발 앞서면서 “대세 굳히기”에 나서고 있다는 평가다. 하지만 민주평화당은 “호남에서 양당 체제가 정착되어야 호남이 발전한다”면서 박지원 국회의원, 권노갑·정대철 고문 등 매머드급 선거지원단이 총 출동해 “판세를 뒤집겠다”고 전력을 쏟고 있다.

양당의 패키지 싸움에 외롭게 선거전을 치르는 무소속 후보들은 좌고우면 하지 않고 유권자 중심으로 바닥표심을 끓어 모으고 있다.

   

30년 정치 라이벌로 3번째 맞대결을 펼치는 영암무안신안국회의원 재선거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후보와 민주평화당 이윤석 후보는 1대1 무승부의 종점을 찍을 진검승부를 벌이고 있다.

각종여론조사에서 우위로 나타나고 있는 서삼석 후보는 지조 있고 깨끗한 인물임을 앞세워 “힘 있는 여당후보에게 표를 줘야 지역이 발전한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서 후보는 “무안공항을 경유하는 KTX 2단계 공사를 조기에 완공하고 대불산단 활성화와 섬지역 교통문제를 해결하려면 힘 있는 여당국회의원이 필요하다”면서 “군수, 도·군의원까지 민주당 후보를 당선시켜야 한 팀을 이뤄 지역발전도 앞당긴다”고 지지를 당부했다.

재선 의원인 이윤석 후보는 “국회의원이 3선은 돼야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다”며 능력 있는 일꾼임을 강조하고 있다.

이 후보는 서 후보를 겨냥해 “기업도시 실패로 군민을 도탄에 빠뜨린 만큼 진심어린 사과가 먼저 아니냐”면서 “일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사람을 뽑아야 지역이 발전한다”고 말했다.

민주당과 평화당 후보에 무소속 4명이 출사표를 던진 무안군수 선거는 막판까지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혈전을 치르고 있다.

   

타 후보들의 거센 공격을 받는 김산 후보는 “할 말은 많다”면서도 상대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는 자제하고 주민들을 직접 만나 발로 뛰는 선거와 최대 승부처인 남악에 집중하고 있다.

김산 후보는 “깨끗하고 반칙 없는 선거를 치르겠다”면서 “민주당이 나라의 희망이고 무안의 희망”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평화당 김호산 후보는 정책과 도덕성을 내세우며 표밭을 다지고 있다.

김호산 후보는 “농수축산업 정책을 다시 세우고, 양파특구, 한우브랜드 사업, 양식산업을 일으키겠다”면서 “36년 활동해 온 농민운동의 정신으로 가난한 군수 부자군민의 시대를 열겠다”고 지지를 당부했다.

무소속 정영덕 후보는 연일 서삼석, 김산 후보에 대한 맹공을 퍼부으며 지지 세력을 끌어 모으고 있다. 민주당의 후보 공천 변경과 관련해 “야합에 의한 공작정치에 있다”고 밝힌 정 후보는 “서삼석 군수 시절 10년 기업도시는 망했고 김산 후보는 의장을 하며 거수기 노릇만 했다”면서 “김산 후보는 음주·뺑소니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호산 후보에 대한 전략공천이 이뤄지자 민주평화당을 탈당해 무소속 출마한 임창진·김재훈 후보는 끝까지 선거를 완주하겠다며 표밭을 다지고 있다.

   

임창진 후보는 “분열과 갈등 속에 있는 무안군민을 소통과 화합의 장으로 끌어낼 수 있는 최고의 적임자”라며 “무안군이 원하는 변화, 무안군민이 기다리는 발전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김재훈 후보는 “무안시 승격의 적임자”라면서 “남악 택시문제와 주차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40대 젊은 기수론’을 내세운 무소속 안기선 후보는 “깨끗한 선거, 깨끗한 정치를 구현해 내겠다”면서 “평범한 소시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상대적으로 정당 지지도 영향이 적은 도·군의원 선거는 어는 누구도 당선을 장담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막판까지 당선권에 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서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