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4.23 월 11:24  
> 뉴스 > 지방자치
   
민주당 예비후보들 경선이 본선 “권리당원을 찾아라” ‘금품 선거’ 우려
광역·기초단체장…권리당원 50%+여론조사 50%
광역·기초의원, 권리당원 투표 100%…권리당원 표심이 경선승패 좌우
2018년 04월 11일 (수) 14:09:35 편집부 무안신문

[무안신문] 6·13 지방선거가 두 달 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예비후보들의 1차 경선싸움이 본격화되고 있다.

전남도당 공직자심사위원회 자격심사를 통과한 후보들이 지난 4월 1일부터 예비등록을 하고 사무실 개소,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어깨띠 표지물 착용, 직접 전화 선거운동, 선거구내 세대수의 10% 이내에서 홍보물 발송 등을 통해 새벽부터 일어나 크고 작은 행사에 참석, 자신을 알리는데 진력을 쏟고 있다.

그러나 군수와 도·군의원 공천을 위한 경선방식이 달라 도·군의원 예비후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민주당은 6·13지방선거와 관련해 기초·광역단체장은 권리당원 전체 전수조사 50%, 일반유권자 여론조사 50%를 반영하는 경선이고, 광역·기초의원은 권리당원 100% 여론조사다.

이는 그 동안 일정기간 당비를 납부한 당원에게 권리당원의 자격을 부여하고 있지만 권리당원 역할과 권한 등을 실질적으로 보장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따라서 군수 예비후보들은 군민전체 유권자 상대로 표밭갈이를 하지만, 도·군의원 예비후보는 권리당원의 표심을 받아 공천을 받아야 하다보니 누가 권리당원인지 몰라 무조건 열심히 뛰는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선거구에 따라 수백 명에서 1천 명 안팎의 권리당원이 여론조사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선거방식이 다른 예비후보들의 약점을 이용해 ‘선거 브로커’들이 후보 캠프를 기웃되는 모양세가 나타나고 있다. 공천의 당락을 결정할 권리당원들의 몸값이 치솟으면서 금품선거, 과열·혼탁선거를 부추길 공산도 없지 않다.

일부 예비후보들에 따르면 전화가 와서 만나면 ‘권리 당원 표를 몰아 주겠다’며 해당 선거구의 유권자 수와 연령별·읍면별 세분화 자료 그리고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처럼 권리당원 수 등을 그럴싸하게 포장해 예비후보들을 홀리고 있다는 것.

문제는 이 같은 제안 이면에는 금품 요구가 있을 것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거부하기가 어렵다는 데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당의 높은 지지율에 '당 공천=당선' 가능성이 높아 경선이 곧 본선이라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 특히, ‘경선 룰’ 또한 권리당원의 표심이 승패를 좌우할 최대 변수여서 예비후보자들 역시 권리당원을 안다면 어떻게든 내 표로 만들어야 하다보니 금품선거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현재 무안지역 민주당 자천타천 후보군은 군수 4명, 도의원 9명(1선거구 4명, 2선거구 5명), 군의원 11명(가선거구 5명, 나선거구 6명)이다. 이들 중 군수는 2차 서류심사에서 1∼2명이 컷오프하고 2∼3명을 두고 공천 경선 가능성이 높다. 도의원은 1·2선거구에서 각각 1명, 군의원은 가선거구 3명, 나선거구 4명을 공천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도의원 예비후보 7명, 군의원 예비후보 5명이 권리당원의 표심에 따라 탈락하게 된다. 여론과 인기에서 이기고 권리당원 표심에서 질 수 있다는 것. 무엇보다 낮은 지지율을 하루아침에 끌어올리기 힘든 일반 여론조사와 달리 광역·기초의원 '100% 권리당원 경선'은 권리 당원 표만 많이 확보하고 있으면 공천을 따는데 한발 앞서 갈 수밖에 없다. 때문에 선거 브로커들의 말에 더 현혹되기 쉽다.

지방선거 한 후보자는 “민주당 텃밭이고 후보가 많은 상황에서 경선 룰까지 과거와 달라져 선거 브로커들이 활개를 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면서 “이들에게 돈을 쏟아 부어도 큰 재미는 못 본다는 것을 알면서도 지금은 지푸라기라도 잡아야 하는 심정이다 보니 이도저도 못하고 끌려갈 수밖에 없지 않느냐”고 하소연 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