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8 목 15:46  
> 뉴스 > 지방자치
   
국민의당, ‘한 지붕 두 가족’…분당 문턱서 극한대치
2018년 01월 10일 (수) 09:10:36 편집부 무안신문

국민-바른 “2월내 신설합당 완료↔‘통합반대파’ 개혁신당 창당기구 꾸려
호남 의원 주축 ‘개혁신당’ 창당 국회 교섭단체 20명 확보 관건
국민의당 호남 지방선거 후보들 갈팡질팡…탈당 도미노 ‘민주당 회귀’
여야 ‘신 4당 체제’로…지역 정치 지각변동

[무안신문] 국회 제 3당인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둘러싼 찬반 내부 갈등으로 분당의 갈림길로 치닫고 있다. 당 안에 두 개의 신당준비기구가 운영되는 ‘한지붕 두가족’ 사태가 현실화 되면서 사실상 결별 자체는 시간문제처럼 보인다.

바른정당과 통합을 추진하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측에 맞서 호남의원을 중심으로 한 통합반대파가 개혁신당 창당 검토에 들어가면서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국회 ‘4당 체제(민주당-한국당-통합신당-개혁신당)’ 재편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다.

국민의당 통합파와 바른정당은 지난 3일 통합 공식 논의 창구인 ‘통합추진협의체’ 출범식을 열고 2월내에 제3세력을 아우르는 통합신당 창당을 완료하겠다는 로드맵을 내놨다. 신설 합당이란 새 당을 만든 뒤 이 신당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흡수하는 방식이다. 이 경우 의원들의 당적도 그대로 승계된다.

반면 통합반대파 의원들로 구성된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지난 5일 ‘개혁신당’ 창당준비단장으로 김경진 의원을 내정하고 정인화 의원을 운동본부 사무총장 물망에 올렸다. 당 사무총장이 통합찬성파인 김관영 의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하나의 당 안에 두 명의 사무총장이 생기는 셈이다.

이렇게 되면서 호남 의원이 주축인 통합반대측 개혁신당이 교섭단체 구성(20석)을 할수 있을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통합파는 당내에서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지 못하더라도 바른정당 의원들과 합치면 교섭단체를 달성할 수 있지만, 반대파의 경우 온전히 당내에서 20석을 확보해 교섭단체를 구성해야 하는 입장이다. 따라서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지 못할 경우 ‘호남 정체성을 대변한다’는 명분이 약화될 수밖에 없어 개혁신당 창당이 고민 될 수밖에 없다. 이에 통합반대파 의원모임인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는 개혁신당 창당이전에 바른정당과의 합당으로 가는 최종 관문인 전당대회 무산 투쟁에 총력을 쏟아 저지한다는 방침이다.

문제는 합당 추진에 따른 중앙당의 방황 때문에 6·13지방선거를 5개월여 남겨둔 출마를 준비 중인 국민의당 후보들이다. 이도저도 못하는 난감한 상황으로 내몰리는 처지가 되고 있다. 결국 호남을 기반으로 했던 국민의당의 기반 존립이 어렵게 되자 국민의당 일부 지방의원들과 당원들이 탈당을 결행, 민주당으로 회귀하는 도미노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 탈당 결행은 갈수록 늘어나 지역 정치판 지각변동이 불가피 해 질 전망이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