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8 목 15:46  
> 뉴스 > 사회
   
남자친구와 다툰 40대 여성 자살시도
“번개탄 피워 죽어버리겠다” 무안경찰이 구조
2018년 01월 09일 (화) 16:04:33 박승일 기자 pwow1@naver.com

[무안신문=박승일 기자] 무안경찰이 삼향읍 소재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시도한 40대 여성 A씨를 구조했다.

무안경찰서(서장 이을신)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5시 10분경 A씨(44세, 여)는 남자친구 B씨와 다툰 후 술에 취한 채 “번개탄을 피워 죽어버리겠다” 는 문자를 남긴 후, 자신의 오피스텔에 번개탄을 피워 자살을 시도했다.

B씨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남악지구대 최모 순경 등 4명은 연기가 세어 나오는 것을 보고, 긴급 상황임을 직감하고 출입문을 강제로 개방하려 하자, 그 소리에 의식을 되찾은 A씨가 현관문을 열고 나오면서 극적으로 구조됐다.

무안경찰서 관계자는 “당시 오피스텔 내부는 번개탄 가스로 인해 자욱했고 자칫하면 큰 화재로도 이어질 수 있었다” 면서 A씨는 현재 전남 여성프라자에서 상담 후 안정을 되찾고 있다”고 전했다.

박승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