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17 금 16:16  
> 뉴스 > 지방자치
   
무안군의회, ‘홀로 사는 노인 고독사 예방 조례’ 제정
김인숙 의원 대표발의, 고위험군에 가스·화재·활동 감지기 보급
2017년 11월 08일 (수) 09:05:01 서상용 기자 mongdal123@hanmail.net

   
[무안신문=서상용 기자] 무안군의회(의장 이동진)가 ‘무안군 홀로 사는 노인의 고독사 예방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지난 10월 27일 243회 임시회에서 제정했다.

김인숙 군의원이 대표발의 한 이 조례는 홀로 사는 노인에 대한 지역사회의 사회안전망을 강화해 노인의 고독사를 예방하는 등 노인복지를 향상하기 위해 제정됐다.

조례안에는 노인 고독사 예방 계획 수립, 홀로 사는 노인 실태조사, 고독사 예방사업 및 재정지원, 기관 및 단체 교류와 협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조례에 따르면 무안군수는 홀로 사는 노인의 건강한 노후를 위해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수립·시행해야 한다.

지원 대상은 만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 중 재가복지서비스를 받지 않고 있는 홀로 사는 노인에 대한 현황조사 실시 결과 건강상태, 경제상태, 사회관계 접촉빈도 등이 취약한 사람과 읍·면장, 이·반장, 사회복지기관 등을 통해 발굴된 고독사 위험자, 그 밖에 지원이 필요하다고 군수가 인정한 사람이다.

이들을 위해 군수는 고독사 위험자에 대한 심리상담 및 심리치료를 벌이고, 생활관리사를 파견해 말벗 및 안전 확인 등의 서비스 제공할 수 있다. 가정에 가스·화재·활동 감지기 및 응급호출버튼을 설치할 수 있고 개인별 서비스 계획 수립과 정부지원 사업 및 지역사회 민간복지 자원을 적극 발굴 연계한 사업을 시행할 수 있다. 또 고독사 위험자가 사망하였을 때 무연고 자일 경우 장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김인숙 군의원은 “이 조례가 늘어나는 고독사를 예방하고 지역 노인들의 안전한 생활을 지원하는데 효과를 발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