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3 수 11:08  
> 뉴스 > 사람들
   
국정교과서 조사위 위원장에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
2017년 09월 28일 (목) 09:25:19 편집부 무안신문

   
[무안신문] 박근혜 정부 시절 역사교과서 국정화 작업이 어떻게 추진됐는지 진상을 규명할 위원회가 구성됐다. 위원장으로는 고석규 전 목포대 총장(사진)이 선임됐다.

교육부는 지난 25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 목련홀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식과 첫 회의를 열고, “진상조사위원회는 촛불 혁명에 담긴 상식과 원칙이 바로 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사회적으로 논란이 된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과정의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상조사위는 민간위원 13명, 정부위원 2명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고 위원장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서명에 줄곧 이름을 올렸고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의 싱크탱크인 국민성장연구소에서 교육공약 수립에도 참여한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한편, 위원회는 내년 2월까지 약 6개월간 활동하며 역사교과서 국정화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연구한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 백서도 발간한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