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17 금 16:16  
> 뉴스 > 농업/경제 | 포토뉴스
   
고구마生막걸리 ‘특허획득’
시골에서 내려오는 전통 1년 숙성방식 재현
진한 맛에 톡 쏘면서 올라오는 달달함 일품
2017년 06월 21일 (수) 08:43:54 서상용 기자 mongdal123@hanmail.net

[무안신문=서상용 기자] 망운주조장(대표 신봉호)이 생산하는 ‘무안황토 고구마 生막걸리’가 특허를 얻어 고유의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다.

   
▲ 신봉호 대표

일명 ‘단술’로 불리는 예부터 시골에서 내려오는 전통 주조방식을 재현한 것인데 1년 동안의 숙성을 거쳐 만들어진 고구마 생막걸리는 톡 쏘는 탄산과 고구마의 달달함이 일품이어서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망운주조장은 일제 강점기부터 막걸리를 제조했을 만큼 긴역사를 자랑하고 있다. 1980년대 중반부턴 프로야구 선동렬 전 감독의 아버지 선판수 씨가 인수해 경영하기도 했다. 하지만 맥주에 밀려 사양산업이 되면서 이웃에서 가게를 운영하던 신봉호(65) 대표에게 경영의 기회가 넘어왔다.

1994년부터 주조장을 인수해 운영하게 된 신 대표는 몇 년 전 지역특산품을 이용한 전통막걸리에서 눈을 돌려 ‘무안황토 고구마 生막걸리’ 출시하게 됐다.

고구마 생막걸리는 예부터 내려오는 전통방식대로 고구마를 찌고 말려 쌀, 누룩과 섞은 뒤 무려 1년간 숙성과정을 거쳐 막걸리로 완성된다. 여기에 신 대표만의 노하우를 더해 특허를 얻기에 이르렀다.

탄산이 풍부해 톡 쏘는 맛이 강하고 일반 막걸리에 비해 진하며 고구마 특유의 달달한 맛이 더해져 매년 매출이 20%씩 성장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 망운주조장

고구마에 들어있는 섬유질이 풍부해 배변활동이 활발해 지는 등 장에 좋고 다이어트 효과도 덤으로 얻을 수 있다. 건강에 좋고 색깔도 예쁜 그야말로 웰빙 막걸리라는 것.

일반 막걸리 유통기한이 10~15일인 반면 고구마막걸리는 20일로 길어 유통이 유리하여 대도시에서 대리점 요청이 들어오고 있지만 충분한 생산라인을 갖추지 못한 관계로 현재 무안지역 마트에만 공급하고 있다.

고구마술과 관련된 다른 특허도 준비 중인 신 대표는 “기술은 있는데 자본과 마케팅이 부족하다”면서 “6차산업화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만큼 지자체의 도움이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상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LIMM CHARLES
(114.XXX.XXX.33)
2017-06-21 13:20:00
축하합니다.
대박입니다... 축하합니다... 세계의 막걸리가 될 것입니다.
전체기사의견(1)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