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농업현장에서 말한다-⑨
한국형 사료자급축산 한우키우기
상태바
기고-농업현장에서 말한다-⑨
한국형 사료자급축산 한우키우기
  • 자주농업연구소 정영호
  • 승인 2015.04.22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주농업연구소 정영호
[무안신문]몇해전 KBS에서 방영된 다큐 ‘미국농부 조엘의 혁명’을 보면 미국에서 옥수수 곡물사료를 중심으로 공장형 축산에서 사육되는 소고기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미국 농부 조엘이 목초지를 이동하면서 풀로 소를 키워 양질의 소고기를 생산해 미국사회에서 엄청난 반향을 불러일으키는 내용이 나온다.

한국도 과거 30년 전만해도 집집마다 한두 마리씩 봄부터 가을까지 풀로 소를 키우고 겨울에는 농부산물을 활용해 쇠죽을 쑤어 키우는 방식이 지배적이었다. 그 당시 농민들은 사육비가 들지 않아서 소를 팔아 자식들 등록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의 축산농민은 소를 팔아 발생한 매출액에서 90%를 사료비로 충당해야하고 실제적 이윤은 10% 내외에 불과하다. 지금은 소를 열 마리 팔아도 사료비를 제하면 자식대학 등록금을 만들기 어렵다. 한국 농민들이 풀로 소를 키우는 방식을 포기한데는 옥수수중심의 배합사료를 먹여야만 등급이 나오는 이상한 등급제에 근본적인 원인이 있다.

작년 양파값이 폭락하여 양파문제로 전라남도 농정국장과 만난적이 있다. 한우문제와 관련하여 농정국장의 생각은 농가별로 예전처럼 한 마리씩 사육하면 된다는 것이었다. 한우문제와 관련해 나와 의견과 일치했다.

농가별로 한 마리씩 풀로 사육하면 사육비가 현저하게 줄어들고 국민들은 풀로 키운 안전한 소고기를 먹을 수 있다. 또한 국가의 식량자급률은 높아진다. 그러나 한국의 현실은 갈수록 사육농가수는 줄어들고 농가당 사육두수는 몇십두, 몇백두로 규모화 되고 있다. 필연적으로 사료의 외세의존이 강화되는 구조이다.

박근혜정권의 농정당국 또한 심각하게 떨어지는 식량자급률에 위기를 느끼고 보리, 밀과 조사료를 비롯한 동계작물에 대한 직불제를 도입하는 등 나름의 정책적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하지만 보리와 밀 등의 판매와 관련해 정부수매제에 기초한 기본안이 없고 자급축산에 대한 대안이 없어 실효를 얻기는 힘들다고 본다.

결국 공장형 축산과 구별되는 소규모 자급축산에 대한 구체적인 정책적 대안이 제시되어야 한다. 농민들은 지금이라도 풀로 소를 키울 수 있다. 문제는 이러한 축산물에 별도의 등급제를 비롯해서 구체적인 판매대책 등이 만들어져야 한다. 대책의 핵심은 학교급식을 비롯한 공공급식이다. 풀로 키운 안전한 소고기를 마블링에 상관없이 우리아이들에게 먹이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