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10·30 재보선 선거모드 전환
상태바
여야, 10·30 재보선 선거모드 전환
  • 편집부
  • 승인 2013.09.1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공천심사위 구성… 민주는 추석전 마무리…안철수, 적극 대응
대상 11곳 중 2곳 확정…5곳 이하 관측도

여야가 오는 10월 30일 열리는 재·보선에 준비에 시동을 걸었다.

새누리당은 지난 5일 최고위원회에서 ‘10·30 재·보선 공천심사위원회’ 구성안을 의결, 당을 선거체제로 전환하기 시작했다.

민주당 역시 이미 10월 재·보선 예비후보자 자격심사위를 꾸린 데 이어 추석 전에 공천심사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역대 재·보선에서 전통적으로 전략공천을 많이 해왔기, 하지만, 특히 이번 재·보선은 대부분 지역이 새누리당 우세 지역이어서 ‘인물 경쟁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보고 활발히 후보군을 접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현재까지 경북 포항 남·울릉, 경기 화성갑 두 곳이 재·보선 지역으로 확정된 상태다.

여기에 인천 서구·강화을, 인천 계양을, 경기 수원을, 경기 평택을, 충남 서산·태안, 전북 전주 완산을, 나주·화순, 경북 구미갑, 서울 서대문을 등도 2심에서도 당선 무효형이 나와 잠재적 재·보선 대상지역이다.

이들 선거구가 10월 재·보선에 포함되려면 9월 말까지 당선무효형이 확정돼야 한다. 그러나 아직 확정되지 않은 대법원의 최종심 일정 등을 감안하면 애초 10곳 정도에 육박하리라던 예상과 달리 5곳 이하 지역에서 재보선이 치러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여야의 일반적 관측이다.

후보군으로는 여권에서는 핵심 친박(친박근혜) 인물이자 한나라당 시절 대표를 지낸 서청원 새누리당 상임고문, 임태희 전 대통령실장과 안상수 전 인천시장 등의 출마 움직임이 감지된다.

민주당에서는 당대표와 경기지사를 지낸 민주당 손학규 상임고문과 대선후보를 지낸 정동영 상임고문 등의 출마설이 돌았으나 정작 당사자들은 손사래를 치고 있다.

독자세력화를 모색 중인 무소속 안철수 의원 역시 10월 재·보선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활발히 후보군을 접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