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하반기부터 전국 지역별 범죄지도 공개
상태바
내년 하반기부터 전국 지역별 범죄지도 공개
  • 편집부
  • 승인 2013.09.02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하반기부터 전국 지역별로 성폭력, 학교폭력, 가정폭력, 불량식품 등 4대악 범죄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구역을 표시해주는 범죄지도(생활안전지도)가 공개된다.

안전행정부는 지난 8월28일 이같은 범죄지도를 포함한 안전정보 통합관리시스템 구축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안전정보 통합관리시스템은 그동안 부처별로 개별 관리되고 있던 재난·교통·생활안전사고·범죄정보 등 다양한 안전정보를 통합데이터베이스로 만들어 인터넷이나 모바일을 통해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안행부는 먼저 올해 10여 개 시·군·구를 대상으로 범죄는 물론, 재난·교통·생활안전 정보를 알려주는 범죄지도를 시범구축해 내년 상반기부터 공개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전국 모든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범죄지도에는 성폭력, 학교폭력, 가정폭력, 불량식품 등 4대악 범죄가 빈번하게 일어나는 구역이 안전취약구역으로 표시된다. 반면 경찰지구대가 근처에 있거나 가로등, 폐쇄회로(CC)TV, 방범초소가 있어 안전한 지역은 안전우수구역으로 표시된다.

이에 따라 지역주민들은 어린이들에게 안전한 등하굣길, 밤에도 여성들에게 안전한 길을 찾을 수 있게 된다.

안행부는 또 내후년부터는 지역별로 범죄·재난·교통 등 핵심 안전지표를 지수화한 안전지수를 공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25억원을 시작으로 내후년까지 200억여 원을 투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