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상식>산에 오르기 전, 일기예보 파악
상태바
<기상상식>산에 오르기 전, 일기예보 파악
  • 무안공항기상대
  • 승인 2012.10.20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과 맞닿은 산 정상에서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기쁨은 과연 무엇일까? ‘산에 오르는’ 사람들의 마음은 넓어진다. 특별한 생각도 목적도 없다. 누군가의 말대로 그저 ‘산이 저기 있어서’ 사람들은 오늘도 산에 오른다.

봄에 평지에서의 날씨는 맑고 따뜻해도 높은 산에는 눈이 내리는 경우가 있다. 또한 그늘진 곳과 깊은 계곡에는 눈과 얼음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경우도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해빙기에는 겨우내 얼었던 바위들이 녹으면서 응집력이 약해지므로 바위 밑이나 비탈길을 지날 때에는 낙석에도 주의해야 한다.

여름 산행도 안심할 순 없다. 상승기류로 인해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면 계곡의 물이 갑자기 불어나 매우 위험하다. 계곡 물살의 깊이가 무릎 이상 되면 건너지 않는 것이 좋다. 상·하층의 유속 차이로 중심을 잃어 넘어지기 쉬운 데다 일단 넘어지면 떠내려가기 때문이다.

가을비는 주로 한랭전선에 동반되어 내리므로. 비가 온 후 기온이 내려가면 등산객에게 치명적인 저체온증이 생길 수 있다. 따라서 가을이나 겨울에 산에서 비를 만나면 무조건 하산하는 것이 현명하다. 가을 날씨는 변하기 쉽고, 특히 높은 산일수록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심하기 때문이다.

겨울철 만주 지방에 찬 대륙고기압이 있고 북서·북동풍이 불 때는 추위와 함께 날씨가 나빠지기 쉬우므로 눈사태나 미끄럼 등의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산에 오르기 전 늘 일기예보를 파악하여 기상정보 이용을 생활화하는 것도 만일의 사고를 줄일 수 있는 한 방법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