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12:55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무안군의회, 군민 명예실추 유감
2011년 09월 30일 (금) 14:44:59 발행인 무안신문

무안군의회가 지난 4대 의회에 이어 6대 의회에서도 일부 의원들이 구속 수감되는 불미스런 일로 군민들에게 실망을 안겨 주었다.

4대 의회 때는 후반기 의장선거를 두고 의원간 합종연횡 과정에서 붉어진 금품수수로 구속돼 의원 자질의 문제였다. 이번에는 의원도 문제지만 유권자들의 의식도 문제였다.

지난 29일 대법원 상고 기각으로 퇴직한 김 의원은 2006년 당시 사건으로 5대 군의원을 지내 오면서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이는 군민 대부분 알고 있었지만 유권자들은 지난해 6·2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당선시켜 주었다.

그 후 김 의원은 당시 사건으로 인해 지난해 12월 1심에서 위증죄(6개월 선고), 2심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에관한법률 위반(2년 6개월 선고), 지난 29일 대법원 기각으로 의원 퇴직했다.

문제는 의원들은 군민이 선출해 준 공인이다. 때문에 이번 일은 대외적으로 군민들의 명예 실추에 책임이 크다. 또 보궐선거로 치러지는 예산, 그리고 수감생활로 인해 그 동안 궐위된 의정 활동 등은 군민 모두에게 크고 작은 피해를 남겼던 것도 사실이다.

이에 의회는 이번 사건에 대해 연대 책임을 갖고 반드시 군민에게 해명하고 한층 거듭나는 노력의 자세를 보여주어야 한다. 6대 의회가 개원되기 이전의 일이 진행돼 오다 이번에 발생했다고 안일하게 생각한다면 동료 의원들로서 문제가 있다.

그 동안 우리 지역 갈등의 주 원인 이면에는 선거가 주범이다. 이번에도 내년 선거를 앞두고 갈등의 골이 깊어 질 것이 뻔하다. 특히, 후보들은 능력보다 특정 정당의 힘을 빌어 당선되고자 하는 모습들이 후진성을 벗어나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다.

 기초의회가 정당이 필요치 않다는 것은 후보 모두가 알면서도 특정 정당 공천에 줄을 섰다가 낙천되면 탈당해 나서려는 모습은 당당하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능력 있다면 정당을 떠나 정책으로 나서고, 또 군의원 능력으로 할수도 없는 공약 남발로 유권자를 속이는 우를 범하지 않았으면 한다.

이를 위해 시민단체도 적극 나서 후보들의 공약과 자질 검증이 필요하다.

이는 내년 총선과 함께 상황에 따라 군수보궐선거도 이뤄 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가선거구 유권자와 기타 시민단체들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남다르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