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0 화 08:41  
> 뉴스 > 기획/특집 > 연재
   
<기상상식> 여름철 가장 적당한 냉방은?
※자료제공: 무안공항기상대
2011년 08월 20일 (토) 12:05:24 무안공항기상대 자료제공

최근에는 고층 빌딩이나 극장은 물론, 유흥장 또는 가정에서도 실내 냉방을 한다. 이로 인해 냉방병이란 문명병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흔히 제과점이나 영화관에 들어서면 곧바로 땀이 마르는 것 같은 냉방을 경험한다. 그러나 이런 정도 보다는 밖에서 들어갔을 때 냉방 여부를 잘 느끼지 못할 정도의 냉방 상태가 건강에 좋다.

장기간 방 안에 있는 사람에게는 실온 26℃, 습도 55%, 기류 0.1㎧가 가장 이상적이다. 실온을 조절하는 눈대중으로 가장 간단한 방법은 항상 바깥 기온보다 5℃정도 낮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선풍기를 사용할 경우에는 약한 바람으로 하면서 좌우로 회전시키고, 잠자리에 들 때에는 될 수 있는 한 끄는 것이 좋다.

냉방을 시작하고 그치는 문제는 주의 환경이나 건물의 구조에 따라 다르고 사용자의 체질이나 일의 종류의 따라서도 달라진다. 그러나 일평균기온이 24℃가 넘을 때 냉방을 시작하고, 그 아래로 내려가면 냉방을 그치는 것이 보통이다.

냉방을 그치는 기준 온도를 섭씨 24℃로 할 경우, 각 지방별 냉방 종료 시기는 강릉이나 부산 등 해안이나 섬 지방은 대체로 8월 하순 중반 정도다. 하지만 서울  대구 등 대부분의 중부내륙지방은 8월 말까지도 냉방이 필요하며, 목포  제주같은 남부 지방은 9월 상순까지 필요하다. 그러나 이러한 기준은 어디까지 산술적인 평균에 의해 정해진 기준일이기 때문에 실재 냉방 실시 기간은 해마다 다를 수 있다. 그러므로 기준일을 전후해서 10여 일 정도는 냉방 기간 운용에 있어 늦더위나 이른 더위에 대처할 수 있는 준비 기간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