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12:55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폭염, 자연재해인식 갖고 여름나기대처해야
2011년 07월 23일 (토) 11:17:29 발행인 무안신문

장마 뒤 불볕 더위가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다. 폭염으로 가만히 앉아만 있어도 이마나 등줄기에 땀이 줄줄 흐르고 열대야로 밤잠마저 설치니 만사가 짜증스럽다.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로 폭염도 갈수록 강하고 길어지면서 재앙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기상청 국립기상연구소가 최근 펴낸‘기후변화 이해하기’책에 따르면 1912∼1921년 봄은 평균 3월17일에, 여름은 6월9일에 시작됐으나 2000∼2010년에는 봄의 시작은 3월6일로, 여름은 5월 29일로 각각 당겨져 요즘 날씨가 1910년대 대비 여름 시작 일이 11일 빨라졌고 여름이 19일 늘었다.

또한, 가을과 겨울 시작은 1912∼1920년에는 각각 9월20일과 11월29일이었지만 2000∼2010년은 9월28일과 12월5일로 나타나 겨울은 17일 짧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렇게되면서 지난 99년(1912∼2010)의 기간 10년마다 한반도의 기온은 0.18도 상승했다. 당연히 무더울 수밖에 없고, 매년 고령화되는 실정을 감안하면 폭염은 이제 여름나기에 있어 노약자들에게 재앙으로 여겨 질만도 하다. 

실제로 지난 18일에는 충남지역에서 80대 여성이 밭과 논에서 일을 하다 열사병으로 2명이 사망하는 사건도 발생했다. 우리 지역도 농어촌임을 감안할 때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한낮에는 들일을 자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노약자와 만성질환자는 폭염에 노출되면 사고 위험이 크다. 건강한 사람도 일사병 열경련으로 쓰러져 자칫하면 목숨까지 잃는다. 따라서 폭염시에는 되도록 외출을 삼가는 것이 상책이다. 불가피한 야외활동으로 일사병 증세가 오면 물을 많이 마시고, 즉시 시원한 곳을 찾아 쉬는 응급조치를 해야 한다.

아울러 열대야로 잠을 설칠 경우 혈압이 상승하고, 수면시간이 3∼4시간 이하면 혈압발병률이 높아진다고 한다. 잠을 너무 많이 자도 혈압발병률이 높다고 하니 잠은 5∼7시간이 적당하고 가급적 더위를 참기보다는 샤워를 자주 해주는 게 낫다고 한다. 또한, 수면 관리를 위해선 방안 온도를 바깥 온도보다 5도 정도 낮게, 습도를 50∼60% 정도로 유지하는 게 좋다.

최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폭염 대비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모든 119구조대에 폭염 관련 필수 구급장비를 갖추고 출동 대기토록 했고 노약자·홀로사는 노인을 위한 방문건강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하라는 것이다. 

때문에 일선 기관에서도 이제는 폭염이 홍수나 태풍 못지 않은 심각한 자연재해라는 인식을 갖고 체계적이고 다양한 대책을 마련해 차질 없이 시행해야 한다. 돈 있는 사람들이야 에어컨을 비롯해 더위를 피할 방법도 많지만, 독거노인을 비롯한 가난한 사람들은 여름나기가 힘들다는 것에 역점을 두고 몇 갑절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러나 이에 앞서 개개인들이 슬기롭게 극복하는 여유와 지혜가 필요하다. 전기와 물을 아껴 쓰고 이웃을 배려하는 시민의식이 폭염을 이겨내는 슬기로운 방법임은 물론이다.

   
전체기사의견(3)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림찰스
(99.XXX.XXX.9)
2011-07-29 11:52:22
공익을 위해서 좋은 날씨를 주시라는 믿음을 가져야 한다고 여깁니다.
절대 교만하지 말아야 되겠습니다. 화 난다고 얼토당토 하지 않은 날씨를 기대 했다간 자연에 질서가 깨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뜨거운 사막에 눈이 내리는 경우도 있으니까요.
림찰스
(99.XXX.XXX.9)
2011-07-29 11:47:44
LA 날씨는 남쪽 지방이라서 7 월 달에는 원래가 덥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지혜를 나누니,
지금 5 개월째 늘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방문만 열어 놓으면 서늘 합니다. 멋 부리기 좋으라고 옷을 긴팔을 입고 다닐 정도 입니다. 공기가 에어컨디션바람으로 불어오고 햇살은 그윽 합니다. 이걸 아셔야 됩니다. 요즘에는 날씨가 항상 지방마다 일정하지 않고 그지방 사람들의 믿음과 어떻게 살아 주느냐에 따라 날씨가 반응 한답니다. 서울에 비가 많이 왔어도 노원구는 아주 적게 왔답니다.
림찰스
(99.XXX.XXX.9)
2011-07-29 11:37:00
개개인들이 슬기롭게 극복하는 여유와 지혜가 필요하다. 고 말씀 하셨는데!>>>>
나의 믿음의 지혜를 나누고저 합니다.; 먼저 비가오던, 덥던, 바람이 불던, 날씨에 불평을 말고, 지금 날씨가 우리에게 무엇을 좋게 해주시려나 찾고 감사해야 합니다. 그리고 지혜의 믿음이 필요 합니다. 에어컨디션이 처음 나올 때, 사람들이 4 계절을 주신데 감사해서 실내에서도 4 계절을 느끼기 위해서 히팅 에어콘디션을 발명 했습니다. 그런 에어컨디션 바람을 하나님은 하늘에서 만들어 주실 수 있습니다.
전체기사의견(3)
회사소개개인정보보호정책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문의기사제보사이트맵고객센터청소년보호정책
전라남도 무안군 무안읍 무안로 420, 2층 | Tel 061)454-5055~6 | Fax 061)454-503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금남
Copyright 2008 무안신문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isari@hanmail.net
무안신문의 모든 콘턴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 ·배포등을 금합니다.